강동구청역 추천카페 커피 몽타주 - 레몬 진저소다 & 콜드 브루 허니레몬소다

profile 남나미 0000

작년의 첼렐렉투, 올해 레코 덕분에 다시 즐기고 있다

참고로 최근에 경기도 하남에도 생겼으니 거기로 가도 좋습니다. 저는 성내동이 더 가까워서 방문했습니다

메뉴는 기본적인 커피 메뉴와 진저,소이,아몬드 라떼가 준비되어 있네요. 간단한 사이드 메뉴까지 있습니다. 커피 몽타주에는 처음 왔으니 에스프레소 주문. 오늘 에스프레소는 비터 스윗 라이프 블랜딩인듯 합니다

커피몽타주 더스태디움의 메뉴는 간단한 구성이지만 깊은 맛을 자랑합니다. 가격 또한 타 카페와 비교하여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가격을 자랑하는데요 . 테이크아웃 구매 고객일 경우엔 천원을 할인해준답니다

안으로 들어가보니 내부는 생각보다 작았다. 테이블 몇개와 상품을 진열해둔 진열대, 그리고 네모난 바! 이렇게 내부가 구성되어 있었다

커피 전용 컵과 원두마다 각각 친절하게 설명되어 있습니다. 커피에 대한 열정과 손님에 대한 배려를 동시에 느낄 수 있었어요 . 만약 더 궁금한 점이 있다면 사장님께 물어보세요. 친절하고 자세히 설명해 주신답니다

단맛의 밸런스가 조금 더 있었으면 하는 개인적인 생각이 들었구요

커피 몽타주 - 성내동 카페 오늘은 커피 몽타주를 다녀 왔습니다. 예전부터 정말 오고싶었는데 오늘 드디어 다녀왔습니다. 최근에 리뉴얼까지 하면서 더욱더 멋있어진 커피 몽타주입니다

진한 홍차 같은 느낌의 퍼지는 향과 맛이 좋았었습니다

꺄아! 안녕하세요! 케이티입니당! 얼마 전에 저는 올림픽 공원을 갔다 왔는데요!

많이 무겁지 않으면서도 신맛의 밸런스가 잘 맞는다. 무더위에 시원한 아메리카노 한 잔이 얼마나 반가운지. 한 모금 마실 때마다 줄어드는 양이 아쉽다

커피제조 , 납품에 주력하는 곳답게 이렇게 원두를 생산하는 모습까지 직접 볼 수 있어 신기하기도 하고, 또 커 피 맛에 더욱 신뢰가 가는 느낌이었어요

매장보다는 로스팅랩, 원두 납품을 위주로 운영되고 있는 느낌이었어요

또한, 원두 제조 와 납품 전문으로 하는 업체답게 원두도 따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위 사진은 커피몽타주 더 스태디움에서 자체 제작한 컵과 세트입니다. 사장님의 개성이 한눈에 느껴져 인상 깊게 봤답니다

머리가 띵할 정도로 진한 에스프레소는 아니었다. 처음엔 에스프레소가 익숙치 않아 깜짝 놀랐다가도, 금세 먹을만 해졌다. 살짝 달콤한 맛도 나는 게 은근히 중독성 있는 맛이었다

오히려 옆에 있던 마끼아또가 더 쓰게 느껴졌다. 혀가 마비됐나. 옆에 있던 탄산수로 입을 헹구고 플랫화이트도 한 모금, 역시 진하다

저는 친구가 추천해준 아몬드라떼 주문했어요

깔끔하고 심플한 매장 사진입니다. 필요한것만 있는 느낌입니다. 요즘은 심플한 매장이 점점 많아지네요. 예전에 포스팅한 매장들도 그렇고요. 개인적으로 이런 인테리어를 좋아하기에 좀더 생겼으면 좋겠네요

덕분에 앉아서 먹고 갈 수 있는 테이블과 의자가 많아졌다

녹차 파운드케이크와 말차 케이크를 먹었는데 생각보다 작았는데! 되게 진해서 맛있었어요!

싱글오리진은 모두 품절이라 구매할 수 있는 원두가 없더라구요

매장에서 몇 가지 기물들과 원두 간단한 음료가 판매되고 있어요

또한 이곳에서는 커피몽타주만의 엽서와 스티커를 무료로 가져갈 수 있습니다 . 그뿐만 아니라 킬링타임용으로 좋은 다양한 책까지 비치되어 있어서 분위기 좋은 곳에서 ,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도와줍니다

입구 쪽 선반에는 머그컵과 원두 가는 기계 텀블러 이런것들이 진열되어 있었다

커피몽타주 더 스태디움은 매장 내 하나하나에 섬세하게 신경 썼다는 인상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위 사진은 물을 마실 수 있는 정수기인데요, 어디서도 못 본 모습입니다

내비게이션이 공장이나 창고들이 모여있는 하남 골목길로 안내한다. 아. 이런 곳에 카페가 있을 리가 없잖아. 라고 생각할 때. 작게 눈에 들어온 개구리 캐릭터. 찾았다

8호선 강동구청역 3번 출구로 나가시면 찾으실 수 있어요

주로 테이크아웃으로 메뉴가 판매되고 있고,매장에도 약간의 좌석이 있긴해요

간판이 작네요. 요즘은 간판이 작거나 아예 없는 곳도 많네요. 어차피 안을 보면 카페인걸 아니까 별로 신경 안쓰는듯 합니다. 저도 요즘 이런 간판이 더 마음에 드네요

지난주말에 에어로프레스 대회가 있어서 방문했었는데요

날마다 그라인더 욕심이 새록새록 자라난다

먹기 아깝게 예쁜 세팅 라떼아트도 예쁘게 해주셨다

바에 세팅된 장비는 스피릿과 말코닉 트윈,메져 그라인더 입니다. 메져 그라인더는 로버 같은데 자세히 보지는 못했네요

오빠는 도저히 그냥 먹기는 힘들다고 옆에 있던 설탕을 타 마셨는데, 그것도 나름 맛있었다. 그래도 나에겐 기본 에쏘 한 모금에 초콜릿 한 입이 최고 궁합이었다

다른건 몰라도 콜드브루카푸치노가 진짜 죽여줬다! 지금 마시다 찍은거라 사진이 없지만 처음엔 그냥 컵자체가 다 엄청난 벨벳커품이라 너무나도 부드럽게 마셨다

카페 내부에 많은 자리가 준비되어 있진 않지만, 저는 그래서 이곳이 더 매력적으로 느껴집니다. 마치 뭘 좀 아는 사람들만 오는 곳을 발견한 뿌듯함이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