년 오르세미술관전 전시작품 클로드 모네작품

profile 파스텔Blue 0000

클로드 모네는 파리에서 태어났지만 유년시절을 노르망디 르아브르에서 보냈습니다. 이곳에서 그는 노르망디 바닷가와 시골을 탐험하며 자연을 즐기며 살았으며 예술가 외젠 부댕의 회화 기법에 영향을 받으며 그림을 그리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인상주의 풍경화를 그리기 시작하였습니다

용킨드는 모네에게 대기중에 빛을 포착할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알려주었다고 해요

모네는 카미유를 모델로 많은 그림을 그렸어요

모네는 마네8살 위다 를 선배로서 의지했다

모네 , 양산을 든 여자 , 1886 야외의 생생한 현장감이 그대로 느껴지는 작품인데요 . 흰 구름이 가득한 여름 하늘을 배경으로 바람에 날리는 여자의 옷자락을 잘 담아냈습니다 . 이처럼 모네의 그림은 시시각각 다르게 보이는 한 순간을 포착해 그린 것이 주된 특징이에요

거실장에 있던 TV를 옮겨놓고 당분간은 액자만 걸어두기로 했어요

저는 일정이 있어서 자전거는 못 탔지만, 다음엔 여유 있게 자전거도 타면서 즐기고 싶어요!

눈이 잘 보이지 않는 상태에서 그린 그의 그림이 추상화에 영향을 미쳤다는 의견이 있다

본다빈치의 아트살롱이 곧 오픈한다는 정보입니다!

중요한 건 그저 예술과 작품을 사랑하는 것이다

이런 미술작품들이 굉장히 힐링 되더라구요

아이아트 미술의 소중한 작품/사진입니다

프로젝트 진행 상황은 업데이트가 되는대로 텀블벅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드립니다

이때 그년느 1879년 9월 5일, 서른 두 살의 나이로 고통 속에 그녀의 생을 마감하게 만든 자궁암에 이미 걸려 있었다

헬로, 미켈란젤로의 폐막을 약 한 달 앞두고 있군요 6/25까지! 서포터즈로 활동하면서 계속 방문하고 또 이런 저런 소식들을 여러분께 전하다 보니 정이 많이 들었는데 끝나간다고 생각하니 벌써 쓸쓸하네요

요렇게 디자인유럽 X배너를 발견하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실제보다 약간 확대해놓았어요 X배너를 기준으로 오른쪽 으로 들어오세요!

인상, 해돋이 제1회 인상파 화가들의 전시회가 열렸다. 모네의 인상, 해돋이 인상주의의 시초가 된 작품이다

이번 강의때도 많은 새로운 분들을 만나 너무나 행복했습니다

모네에 대하여 더 알아가면서 다가오는 본 다빈치 모네 전시회 기대해 주시고요!

모네는 사람들이 인식하는 사물의 색채가 아닌 눈으로 직접보이는 색채를 담아내고자 했다

여러분들도 힘든 일이 있더라도 인내하고 열정을 가지고 내가 좋아하는 일을 했음 좋겠어요

모네의 작품은 정적이면서도 다채로운 색감이 매력 있습니다

미드나잇인 파리에서도 등장하는 지베르니 정원 영화 장면들과 함께 보여주시면서 설명을 해주시니까 나중에 영화볼때 더 재밌더라구요 강사님이 직접찍으신 지베르니 사진도 넘 멋졌구요

초록 드레스를 입은 여인 - 이 그림은 카미유의 키와 체격을 실사 그대로 그려 실제 모습과 똑같다고 한다

이 작품은 스케치나 데셍을 무시하고 즉석으로 그린 그림이라고 합니다

그녀는 모네가 25살이 되던 해! 모네 그림의 모델로 첫 만남을 하게되는데요, 그 둘은 사랑에 빠지게 됩니다

인기 있는 해수욕장 라 그루니에르에서 함께 작업했습니다

한쪽 눈의 시력을 잃은 상태에서도 작품활동에 열정을 불태웠다는 모네입니다

화폭의 사람들은 둥그런 우산을 쓰고 촉촉한 거리를 거닐고 있는모습이 때로는 상쾌해보이기도 합니다

이 그림들은 빛의 다양한 효과를 이용한 모네의 깊은 정서와 감각이 담긴 결과물이기도 했습니다

이 그림에서 그는 자기에게 회화란 무엇인가를 확인했다

동네언니네 집에 갔더니 주방한켠에 패브릭포스터를 걸어놨는데 예쁘더라고요

만년의 Monet의 작품들은 말하자면 조소성을 버릴 뿐 아니라 윤곽을 버리며 대상의 공간성을 포기할 뿐 아니라 대상의 선마저 포기함으로써 최초의 전면 균일적all-over인 화법을 이륙했다

모네의 Water Lilies 작품은 영원히 불멸의 회화 입니다

코로나 때문에 집에만 있어서 생각도 더 많아지고, 인생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게 되는 거 같아요

미야노우라항에 다시 온 이유는 불 켜진 작품들을 보기 위함이었습니다

모네도 화랑도 미처 예상치 못했을 정도로 큰 성공을 거두게 됩니다

이 작품들은 똑같은 풍경이 시간의 변화에 따라 다양하게 변하는 모습을 각기 다른 그림들로 그린 것인데, 명암이 마치 고체처럼 만질 수 있는 실체를 가진 것으로 보여, 회화 역사상 이정표가 되는 작품들이에요

전시회를 나서서, 바깥으로 나오니 뜨겁던 햇빛이 한 풀 꺾였어요

모네와 빛에 대해 떠올리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작품은 수련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른 컵 하나에 뜨거운 블랙커피를 준다

모네는 풍경화를 그리기 위해 똑같은 장소를 여러 차례 방문했고, 한곳에서 방대한 작품을 시리즈로 완성했다. 특히, 모네는 여행 중, 노르망디Normandy와 네덜란드 잔담Zaandam, 그리고 런던과 베니스에서 수많은 그림을 그렸다

도착 했을때 내 앞에 두명이 있었는데 곧 내뒤로 줄이 쫘악 생겼다!

카미유는 마지막 순간까지의 모네의 모델이었습니다. 모네의 모델은 영원히 카미유 였던 것입니다

미세한 색채의 조절만이 붓터치를 통해 표현되고 있습니다

엘튼 존이 다이애나비의 추모를 위해 만든 Candle in the wind이 바로 그 노래이다

순간의 느낌을 빨리 그렸던게 모네입니다

빛과 대기의 변화에 따라 색채가 일으키는 변화에 흥미를 가졌습니다

그의 그림에는 한 여성이 자주 등장하는데, 그녀의 이름은 카미유 동시외 Camille Doncieux입니다

2월의 달력은 양산을 쓰고 몸을 왼쪽으로 돌린 여인입니다 작품의 모델은 모네의 딸인 수잔이지요 하늘과 풀밭 사이의 인물을 파스텔톤으로 표현한 은은한 아름다움 속에 동적 느낌까지 줍니다

많이 걷고 자연을 더 사랑하기를 멈추지 마세요

모네와 같이 하나의 주제를 두고 여러장면을 연출하는 저만의 연작을 만들어보고 싶었어요

조금 더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었답니다

새하얀 식탁과 의자, 테이블보가 놓여있어 모네의 그림이 화려하게 내려앉았답니다

이렇게 카페도 있어서 정말 관광명소로 추천해드리구 싶은 곳이랍니다

제 생각으로는 더 시원해질 날은 안올거같아요

카페 게르부아의 화가 동료들은 마네, 드가, 르누아르, 세잔 등의 인상주의 화가들이 있었답니다

profile SAM Couple |
아.그런건 아닙니다.선생님께서 도와주시죠 오늘도 건강한 하루 보내시고 행복하세요!
profile 5hukot |
모네 그림 참 사랑스럽요! 햇볓에 바뀌는 색채
profile 윤빛 |
예술 문외한 사슴이언니. 바지락님덜 덕분에 한 수 배워갑니다 후후후
profile 정연아 이미지테크 |
작가를 알면 작품이 좋아보인다고 하지요 인생의 일부를 그린 사람들이기에 그들의 인생과 더불어 작품에도 관심이 가는것 같아요
profile Ng the Max |
모네에 대하여 알게된 시간이었습니다. 모네의 그림은 따뜻함이 느껴지네요! 모네는 빛을 중요하게 생각했군요
profile 미리내 |
모네의 작품 참 좋아합니다
profile 생각은미래몸은현재 |
그죠 오늘도 힐링 시간 가지고 더욱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profile 츠키맘 |
인상파 그림은 언제봐도 마음이 따뜻해져요 유익한 정보 감사해요
profile 베짱이야 |
덧글주신분들 감사합니다 행복가득 기쁨가득 하세요 꽃샘추위에 건강하세요
profile 사랑화랑 |
저야말로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profile 페이 |
모네에 관하여 궁금하던차에 고상한 큐레이터를 만난 기분입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 달콤한 솜사탕 |
오랑주리 미술관은 루브르박물관과 가까운 곳에 있었네요? 연작으로 이뤄진 작품이라 담기가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 미완성별님 덕분에 멋진 그림도 구경하고, 귀에 쏘옥 들어오는 작품 설명 덕분에 모네를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오늘은 정말 더웠습니다. 일교차가 심한 날씨이니 건강 잘 챙기시어요
profile 서양화가 최연욱 |
감사해요 저도 관심이 많은터라 미술 관련한 포스팅을 자주 하게 되네용 !
profile 박혜수 |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profile 까매요 |
담아 갑니다. 감사 드립니다
profile joint4455 |
어떤 의미로든 저에게 자신감을 주는 포스팅인 것 같네요?
profile sweetb1gbang |
마자 영상인거 알고 실몽
profile still love |
모네 아내가 두명이었어요. 새로 알았네요 편안한 그림 참 좋아요